포스코그룹, 신성장 투자 본격화…음극재 생산능력↑

포스코켐텍, 음극재 1공장 종합 준공...2공장은 '첫삽'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8-11-08 15:51:2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포스코그룹은 새로운 음극재 공장 준공을 통해 2차전지 시장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사진=포스코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포스코그룹은 포스코켐텍의 2차전지 음극재 생산능력 확대를 시작으로, 2차전지 시장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  

 
포스코그룹은 “포스코켐텍은 이날 세종시에서 2차전지 음극재 1공장의 준공식과 함께 2공장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음극재 생산라인 확대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유정열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등 고객사, 협력사, 지역 대표 300여 명이 참석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기념사에서 “포스코켐텍이 2010년 음극재 사업을 시작해 국산화에 성공하고 세계 시장에서 강자로 자리매김한 것은 고객과 지역사회의 응원과 도움 덕분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에도 포스코의 신성장 엔진 중 하나인 에너지 소재 분야에 투자를 지속하고 고용확대와 기술리더십 확보를 통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포스코가 되겠다”고 말했다.


음극재는 양극재, 전해액, 분리막과 더불어 2차전지의 4대 주요소재 하나로 2차전지 충전시 양극에서 나오는 리튬이온을 음극에서 받아들이는 역할을 하며 흑연 등의 탄소물질을 소재로 사용한다.


이날 종합 준공한 포스코켐텍의 1공장은 지난 2011년 1호기 준공 이후 꾸준한 수요증대로 총 6차에 걸친 설비증설을 통해 연산 2만4,000톤의 음극재를 생산하게 됐다.


포스코켐텍이 새롭게 착공하는 2공장은 축구장 9개 크기인 66,087㎡의 면적으로 1공장이 인접한 세종시 첨단산업단지 내에 위치한다.


내년 하반기까지 1단계인 4개의 생산라인을 완공해 연산 2만 톤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향후 시장 상황에 따라 2021년까지 총 10개의 생산라인을 순차적으로 증설해 연산 5만 톤 규모로 확장할 계획이다.


포스코켐텍은 2공장 건설이 모두 완료되면 연산 2만 4,000톤 규모의 1공장 9개 라인과 함께 연간 총 7만4,000톤의 음극재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된다. 이는 30kw급 전기자동차 배터리 약 27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