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채에서 착유한 유채기름 72리터 추출 후 친환경 천연비누로 제조

구리시 버려진 유채꽃 ‘시 홍보 기념품’으로 변신

고성철 기자 | imnews656@hanmail.net | 입력 2017-09-12 16:00:4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구리시에서 만든 유체꽃 비누.<사진제공=구리시청> 

 

[세계로컬신문 고성철 기자] 경기도 구리시(시장 백경현)는 해마다 5월이면 개최되는 유채꽃 축제 후 버려지던 유채꽃을 유채기름으로 추출해 친환경 천연비누로 제조해 이를 시 홍보 기념품으로 활용해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 구리시에 따르면 지난 5월 13일 제17회 유채꽃 축제 개막식에서 당시 백경현 시장은 “유채꽃 축제가 끝난 후에도 유채를 폐기처분하지 않고 유채기름과 천연비누 등을 생산하는 특화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지 4개월 만에 거둔 결실이다.  

 

이어 유채기름에서 여러 단계의 공정을 거쳐 친환경 천연비누 200셋트를 제조해 시를 방문하는 주요 외부인사와 타 시군 벤치마킹 방문 시 구리시 이미지 제고에 기여하는 특화된 기념품으로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다. 

 

특히 시는 3.3㎢라는 좁은 면적과 개발제한구역 및 과밀억제권역 등 중복된 규제로 인해 도시의 상징성을 대표할만한 홍보기념품조차 부족한 실정에서 이번에 축제 후 폐기되던 유채를 채취해 시를 널리 홍보할 수 있는 기념품으로 제작했다는데 큰 의미를 뒀다.  

 

백경현 시장은 "수도권 시민들이 찾는 한강변 구리유채꽃축제에서 피어난 아름다운 유채꽃을 축제 후 단순히 폐기시키지 않겠다"며 "앞으로 유채꽃뿐만 아니라 코스모스를 활용한 기념품 개발을 통해 시를 대표하는 특산품으로 만들 수 있도록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고성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