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경기 공공기관 북부 추가 이전 검토 ‘적극 환영’

이성호 양주시장 “지역 성장·평화 시대 위해 필요” 강조
신선호 기자 | sinnews7@segyelocal.com | 입력 2021-01-13 16:02: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이성호 양주시장은 경기도 공공기관의 경기북부 추가이전 검토 소식에 적극 환영의 뜻을 밝혔다. (사진=양주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신선호 기자] 양주시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경기북부 추가이전 검토 소식에 적극 환영의 뜻을 밝혔다.

양주시는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언론 인터뷰를 통해 1~2차 이전보다 좀 더 큰 규모의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북부 추가이전 검토 추진계획을 확인했으며, 도정 철학인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의 실현이 경기북부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이성호 양주시장을 포함한 경기북부 10개 시군의 시장‧군수들이 뜻을 모아 ‘경기주택도시공사·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경기신용보증재단’ 등의 경기북부 추가 이전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발표했다.

이는 1차와 2차에 걸쳐 경기북부 이전이 결정된 8개 공공기관의 규모가 대부분 20~200명이 근무하는 중소규모로, 보다 확실한 균형발전 정책효과를 위해서는 이보다 비교적 규모가 큰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이 절실함에 따른 것이다.

또한, 수도권·군사지역이라는 이유로 각종 규제를 감내해 온 경기북부지역의 실질적인 발전과 경기북부 도민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는 반드시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이라는 정책적 배려가 필요한 실정이다.

특히, 평화시대·동북아시아를 넘어 유라시아 대륙으로의 진출 등 경기 새천년의 보다 확실한 미래를 위해서는 경제·물류 거점 성장기지로서 잠재력을 가진 경기북부의 지속적인 역량강화를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차근차근 확보해야 한다.

경기북부 추가이전을 염원하는 ‘큰 기관’은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이다.

△경기주택도시공사는 6본부, 25처 등에 현원 588명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1처, 7본부, 31부서에 현원 210명, 정원외 352명 등 총 562명이,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전략·영업 2개 부문, 5개 본부, 8개 실·부에 401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시의 발전, 더 나아가 경기북부 지역의 미래 성장과 평화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다양하고 더 큰 규모의 공공기관 이전이 절실하다”며, “양주시민을 포함한 354만 경기북부 도민의 간절한 염원이 이뤄 질수 있도록 간곡히 건의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신선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