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詩] 봄을 걸으며

시인 오옥섭
홍윤표 조사위원 | sanho50@hanmail.net | 입력 2021-04-03 22:07:1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오늘의 ]

 

봄을 걸으며

                    시인 오 옥 섭

 

어두웠던 겨울그림자 사라지고

목련 꽃망울

산고의 통증으로 부대낀다

 

 

계절의 모태 속에서 꿈틀거리는

새 봄 실눈 비비고

내 그림자와 걷고 있는 숲길에는

흙냄새 풀냄새 풍기며

덤불 속 연두 빛 군락을 이룬다

 

둔덕 에 숨어 사랑하다 들켜버린

장끼와 까투리 놀란 목소리

산을 깨우며 날아가고 바람

진달래 꽃망울 재촉하며 지나간다

 

봄을 나누고 싶은 그리움 가득한 날

모두를 품어주는

자연 앞에 하소연하며

또 다시 바라만 봐야하는 낯선 경계에서

헐렁해진 마스크를 다시 여미고

봄을 걷는다.

 

----------------------

약력

 

충남 당진출생. 계간 한국문인신인상 등단. 토정백일장 차상 외 공모상 다수입상

한국문협평생교육원 시낭송자격 취득.

 

공저 : 마섬에 바람이 분다외 다수, ()한국문인협 회원, 홍시문학회원. 당진시인협회원,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홍윤표 조사위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