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학원 사태’ 유병진 총장 책임론 ↑…입장표명 촉구

교육부, 명지학원 임원 전원 취임 승인 취소 ‘후폭풍’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02-13 16:11:3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대학노조 명지대지부는 13일 성명을 내고 이른바 '명지학원 사태' 관련 유병진 명지대 총장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사진=명지대 홈페이지 갈무리)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최근 교육부가 법인 재정운영 부실 등의 책임을 물어 명지대학교 등을 운영하고 있는 학교법인 명지학원 임원 12명 전원에 대해 취임 승인취소 처분을 내린 가운데, 후폭풍이 커지고 있다. 


◆ 대학노조, “사태의 가장 큰 책임, 유 총장에게 있어”


13일 대학노조 명지대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법인 파산이 결과적으로 대학 경쟁력 약화로 이어지고 있다며 유병진 현 명지대 총장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앞서 노조 측은 지난해 ‘학교법인 명지학원 파산신청’의 명확한 내용 설명과 학교법인의 재정 건전성을 높이기 위한 구체적 대책 등에 답변을 요청한 바 있다.


대학노조는 이날 “명지학원 임원 전원의 취임승인 취소라는 교육부의 지난 3일 극약처방은 더 이상 기존 학교법인 체제로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음을 공식적으로 선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명지학원‧명지대 운영의 중심에 유 총장이 있다는 것은 학내외 누구나 아는 사실로, 이번 사태의 가장 큰 책임 역시 유 총장에게 있다”며 “단순히 법인 이사에서 해임된 것만으로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앞서 유 총장이 담화문을 통해 ‘이번 사태는 법인의 문제일 뿐 학교의 재정과 존립에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않을 것’이란 골자의 입장 발표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드러내고 있다.


대학노조는 “법인의 재정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명지대는 앞으로도 매년 정원 감축과 대학평가, 각종 정부지원 사업에서 불이익을 감수해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명지대 폐교설이 확산되면서 대학 위상은 일순간에 추락했고, 2019년‧2020년 2년 연속 대학 입학정원이 5%나 감축되는 행정처분과 대학혁신지원 사업비도 30%씩 감축됐다”면서 “이는 명지대 구성원들의 생존권과 직결된 문제”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더 이상 법인의 설명과 책임을 요구할 수 없는 현 상황에서 과거 법인 이사의 한 사람이었고, 의사결정에 막강한 권한을 행사하고 있는 명지대 총장은 가장 무거운 책임을 느껴야 한다”며 “현 명지학원 사태의 해결방안 제시와 총장으로서의 책임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하루 속히 구성원들에게 표명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3일 명지학원 임원들이 재정을 부실하게 관리해 채무가 발생했음에도 대책을 제시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현세용 이사장, 유병진 명지대 총장 등을 포함한 이사 10명과 감사 2명에 대한 임원 전원 취임 승인을 취소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