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詩] 오빠! 물마네

시인 홍 기 연
홍윤표 조사위원 | sanho50@hanmail.net | 입력 2021-03-27 16:17:4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홍기연 시인
어릴 적

우두실에 사는 외삼촌이 오시던 날
어머니는 안광 뒤주에 아껴두었던
쌀 한 됫박을 가지고 나오셨다

 

쌀밥 먹을 생각에
어쩔 줄 몰라 하는 우리들에게
어머니는 밖에 나가 놀라며 누릉갱이*
한 볼텡이씩 입에 넣어 주었지만
윗방 샛문 문종이에 침을 발라 구멍을 내고
아버지와 외삼촌이 진지 잡수시는 걸
숨죽이며 지켜봤다

‘오빠! 물마네’---
동생이 갑자기 울음을 터트렸다
황급히 동생의 입을 틀어막는다는 것이
그만 문을 밀치며 동생과 내가
안방으로 와락 넘어지고 말았다.

 

* 누룽지를 말하며 충청도 방언
-------------------------

 

[약력]

충남 당진출생
시인, 서예가 

월간 문학세계 신인상 등단, 중앙공무원임용 교통부정년, 한국문인협회원, 목란문학회 이사, 

시집 상수리가 익어가는 마을·다랭이 마을 외 상재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홍윤표 조사위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