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학생 입국 다음주가 최다…“엎친데 덮친격”

코로나19 확산 우려…5만 명 추가 입국 예정에 ‘긴장’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02-21 16:23:5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유은혜 부총리가 2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지원을 위한 교육부-서울시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감염이 공식화된 가운데, 대학가 개강 시점을 맞아 총 7만여 명에 달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입국이 가시화되고 있다.


교육당국은 다음 주 중국 유학생들의 입국 규모가 가장 클 것으로 판단한 가운데, 이미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시작된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 교육부-서울시 등 협의…“추가대책 시급”


유은혜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는 2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지원을 위한 교육부-서울시 대책회의’에서 “다음 주 (입국하는) 중국 유학생 수가 가장 많은 한 주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에는 중국 유학생의 절반 이상이 집중돼 있어 어느 지역보다 큰 관심과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며 “대학은 물론, 서울시와 자치구 협조가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앞으로 1만7,000명의 유학생이 입국할 예정”이라며 “서울시는 교육부와 25개 자치구, 49개 대학 등과 공동 대응단을 꾸려 유학생 현황 파악, 입국 지원 등 모든 사항을 긴밀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박 시장은 “대학과의 공조로 중국인 입국 단계부터 임시 주거 공간을 확보하는 데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인력이 부족하면 서울시와 자치구가 인력을 확보하기 위한 예산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학가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 국내 전국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 수는 총 7만1,067명으로, 이중 서울 소재 대학에 절반이 넘는 3만8,330명이 집중됐다.


문제는 각 대학의 기숙사 등 거주 여건이 압도적 숫자의 중국인 유학생 대비 터무니없이 열악하다는 데 있다. 전국으로 보면 현재 2만 명은 입국한 상태로, 총 5만 명에 달하는 중국인 유학생 입국이 잇따를 전망이다.


서울의 경우 기숙사 등 대학서 수용하지 못하는 인원은 1만4,000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가 지금까지 내놓은 이들 수용 대책은 서울시인재개발원 등 시 차원 임시거주공간 격리인데 인재개발원 숙소는 30실 남짓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서울 이외 전국으로 분산될 중국인 유학생 수가 3만3,000여 명에 달한다는 사실이다. 현재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감염이 본격화한 상황에서 이들의 전국적 분포는 사태를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다.


교육당국은 우선 중국 유학생은 입국 후 2주 간 등교를 금지하고 자율적인 격리조치를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사실상 학교 밖에서의 관리는 불가능해 추가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결국 다음 주 대규모의 중국인 유학생 입국이 현실화하는 만큼, 코로나19 사태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