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추석 앞두고 민심 탐방 행보

국민지원금 접수현장 방문해 시민 대화 집중
김점태 기자 | jtkim98@naver.com | 입력 2021-09-13 16:36:3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사진=창원시

 

[세계로컬타임즈 김점태 기자] 허성무 창원시장은 추석을 앞둔 13일,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접수 현장, 항일 애국지사 유족 자택, 전통시장 등 민생 현장을 살피며 시민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창원시에 따르면 허 시장은 먼저 용지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접수창구를 둘러보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허 시장은 두 해째 맞는 ‘비대면 추석’을 안타까워 하며 “국민지원금이 가계경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신속한 지급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창원시는 지난 6일부터 55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약 90만 명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총 2248억원(시비 225억 원 포함) 의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어 허 시장은 의창구 동읍에 거주하는 항일 애국지사 장재상 선생의 유족 장지광 씨 댁을 찾아 민족을 위한 숭고한 희생에 깊은 존경을 표하고 위로했다. 장재상 선생은 일제강점기에 청년독립회를 조직해 신사참배 거부운동을 전개했고, ‘창원만세사건’을 주도하다 옥고를 치렀다. 

 

허 시장은 “겨레를 위해 헌신하신 유공자와 그 유족들이 존경과 예우를 받는 사회를 만들어가겠다”고 약속했다.

허 시장은 마지막으로 봉곡민속체험시장을 찾아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상인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봉곡민속체험시장 아케이드 공사현장을 살피며 “상인들의 오랜 숙원사업 이었던 만큼 조속히 완공해 시장을 찾는 시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허 시장은 오는 15일에도 진해구 일원을 방문해 민심 탐방을 이어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점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