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 어렸을 적에~”

경북 군위 1960~1970년대 체험관 인기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19-08-20 16:36:4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최영주 기자] 경북 군위에는 1960~1970년대를 떠올리게 하는 곳이 있다. 바로 ‘엄마,아빠 어렸을 적에’라는 체험관이다.

 

▲ 학교 입구가 쓰고있는 학생모가 기억을 소환하게 한다.


폐교가 된 산성중학교를 활용해 당시의 생활상을 체험해 보는 추억의 학교다.


학창시절 등교 시간에 정문에서 복장 검사 및 지각 단속을 하던 선도부를 떠올리게 한다.

▲ 노란 완장을 차고 있는 선도부 학생 표정이 익살스럽다

 

입구부터 추억 되짚기가 시작된다. 지금의 초등학교가 아닌 예전의 국민학교가 더 어울리는 교실 풍경이다.


나무로 만든 의자와 장작으로 불을 지폈을 난로, 겨울엔 도시락을 올려 데워먹었던 기억이 난다.

 

▲ 나무 책걸상과 난로, 풍금 등이 그때를 생각나게 한다. 

 

교실 뒤 벽면에 붙어있는 그림도 정겹다. 반공정신으로 포스터를 그린 기억이 난다.

 

▲ 포스터가 낯익다. 그림 일기를 썼던 기억이 생생하다.
▲ 이 급훈을 보니...


교실을 나와 하교하듯 골목길을 지나면 다시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 잡화를 팔던 구멍가게도 있고 연탄가게도 있다.

 

▲ 신발에 부식까지 파는 없는게 없는 구멍가게다.
▲ 리어카를 세워놓은 모습이 익숙하다.
▲ 필름 카메라가 그립기도 하다. 빛을 가리며 필름을 교체했던 기억이 난다.
 

보는 동안 할 말도 많아진다. 추억 속에서 나오지 못하고 계속 이 얘기, 저 얘기~ 골목이 떠들썩하다.

  

▲ 빙수기다. 빨강, 노랑 색소물 끼얹어 먹었던 빙수.
▲ '다같이 쥐를잡자, 쥐약 놓는 날' 글씨를 보니 시대상이 떠오른다.

어른들은 옛 추억에 잠겨 그때 그 시절을 이야기하고, 어린자녀들은 엄마·아빠의 기억을 들으며 그 당시를 그려보는 시간과 공간이다. 

 

▲ 문을 열었더니... 어이쿠~ 나도 놀란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