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생활방역 미이행 시설·장소 운영 제한한다

곽 부본부장 “금주말, 수도권 감염 확산 좌우…외출 자제 당부”
김동영 기자 | dykok12@segyelocal.com | 입력 2020-05-30 16:38:4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코로나19 집단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생활방역 조치를 이행하지 않는 시설과 장소에 대해 장기간 운영을 제한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이태원 클럽·부천 물류센터 등의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이를 차단하기 위해 생활방역 조치를 이행하지 않는 시설과 장소에 대해 장기간 운영을 제한할 방침이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시대의 달라진 세상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못하거나, 실천할 수 없는 시설 및 장소는 사실상 장기간 운영 제한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기준 경기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108명으로 확대됐다. 확진자 108명 가운데 물류센터 근무자는 73명, 근무자의 접촉자는 35명으로 조사됐다.


최근 확진 판정을 받는 환자들의 대부분은 직장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에 방대본은 사업장에서의 방역조치를 강조하며 고용주·사업주들의 사업장이나 직장에서의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을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번 주말이 앞으로 2주 동안 시간, 즉 수도권 감염 확산세를 꺾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앞으로 산발적 발생을 2주 이내에 최소한 감소시키고 그동안에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 모든 사업장, 초·중·고교에서도 추가 환자 발생이 최소화되도록 모두 다 같이 노력을 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수도권 발생이 앞으로 우리가 진행할 본격적인 생활 속 거리두기를 앞두고서 우리가 먹고 있는 쓴 약으로만 그칠 수 있도록, 즉 앞으로 계속해서 진정세를 유지하면서 생산 활동·교육 활동 등 우리 사회에 필수적인 활동이 일상화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방역당국도 환자감시·추적관리 전반적인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