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단계 연장? 중단?…정부 “주말에 결론낼 것”

‘제3의 방법’ 검토…중위험시설 해제 여부 주목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09-11 16:40:1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조치 이후 서울 시내 식당이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정부는 이번 주말에 거리두기 연장 또는 중단 여부에 대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세계로컬타임즈DB)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정부는 현재 수도권에 시행하고 있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2.5단계)’ 조치에 대한 연장 여부를 이번 주말에 결론 내릴 전망이다. 


민족 최대명절인 추석이 다가오며 국민대이동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여전히 신규 확진자 수가 세자릿 수 ‘횡보’를 이어가면서 정부 고심은 깊어지고 있다. 이에 연장 또는 중단이 아닌 ‘제3의 방법’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현재 상황, 하루 이틀 더 지켜봐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일일브리핑에서 “하루 이틀 정도 총력을 기울여 논의하고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 후 주말 중에 거리두기 조치에 대해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강화된 거리두기 조치 결정을 연장할지 중단할지, 아니면 다른 제3의 방법으로 거리두기 조치를 해야 할지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보자는 게 오늘 중대본 회의의 논의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윤 반장은 다양한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면서도 ‘제3의 방법’에 대한 자세한 언급은 피했다. 


그러면서 “강화된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서 (음식점 등) 중위험시설에 대한 부분이 상당히 강하게 (방역 조치)돼 있다”면서 “(이들 시설의) 방역 효과를 최대화하면서도 (국민의) 불편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위험시설은 식당‧카페‧제과점‧실내체육시설‧300인 미만 학원 등이 해당된다. 현재 수도권 지역은 2.5단계 시행으로 식당‧카페 영업이 일부 제한되고, 실내체육시설 운영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 


일각에선 정부의 ‘제3의 방법’ 언급이 결국 이들 중위험시설에 대한 방역조치 완화를 시사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 


그러나 그는 유흥주점‧노래연습장‧PC방 등 ‘고위험시설’군에 대해선 “2단계 조치가 유지된다면 영업제한이 유지될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 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런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9일째 세자릿 수 발생을 이어가고 있다. 11일 0시 기준 수도권에서만 116명의 새로운 환자가 무더기 발생했다. 


앞서 정부는 2단계 거리두기 격상을 발표하면서 목표를 신규 100명 이하로 잡은 바 있다. 문제는 거리두기 효과가 더디게 진행되면서 세자릿 수에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게다가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환자 비율도 지금까지 23%를 기록하면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이런 ‘깜깜이’ 확진자 비율도 거리두기 단계 조정시 주요 고려요인 중 하나다. 


아울러 이달 말로 임박한 추석 명절 연휴도 고려 대상이다. 통상 설 명절보다 전국 이동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난 한가위 전까지 확진자 수를 가능한 두자릿 수까지 떨어뜨려야 안정적인 방역 조치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현 상황을 두고 방역당국은 ‘확산 감소 추세’로 판단하는 듯 보인다. 10일 155명에서 11일 176명으로 증가한 데 대해 “일시적 증가”로 봤다. 


윤 반장은 이날 “코로나19 특성상 일시적인 증가는 피할 수 없는 사항”이라면서 “증가하는 폭이 완만한 수치라 다시 감소 추세로 돌아설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이뤄지고 있고 환자 감소 추세가 정체돼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그간의 거리두기 노력에 (국민들이) 조금 더 집중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