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및 시민안전 위해 노력하겠다"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 세월호 추모 논평

이효선 기자 | geschafft.a@gmail.com | 입력 2018-04-16 16:43: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자유한국당 서울시당 로고.

 

 

[세계로컬신문 이효선 기자]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원내대표 강감창)이 16일 세월호 4주년을 맞아 추모 논평을 발표했다. 

 

자유한국당 서울시당은 "희생자와 유가족분께 깊은 애도의 말씀을 올린다"라며 "비극적인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또 체계적 수상안전교육시설 건립 노력과 미세먼지 근본해결을 위한 대책마련 촉구 건의안 원안 가결 등 당 차원에서 시민 안전을 위해 노력 중인 것들을 들며 "시민과의 무한소통과 세심한 현장정치를 통해 안전한 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 추모 논평 전문.

 

"학생의 생명과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다"

 

생때같은 아이들을 진도 인근의 차가운 바다에서 잃었던 세월호 참사 이후 4년이 흘렀다. 이에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원내대표 강감창)은 희생자와 유가족분께 깊은 애도의 말씀을 올린다.


4년 전 오늘, 세월호에 탑승했던 소중한 생명들은 지금까지도 우리의 가슴 속에 큰 아픔으로 깊이 가라앉아있다. 피워보지 못한 꽃봉오리가 스러지는 것을 눈물로 지켜보며 우리는 그동안 국민의 생명권과 안전권을 보호하는 실제적인 정책에 집중하기보다는 보여주기식 전시행정이나 의미 없는 구호만을 나열해온 지난날의 과오를 뒤돌아보게 됐다.


다시는 이러한 비극적인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는 물론, 모든 시민들이 힘을 모아야 할 때다. 이에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다각도에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첫째, 학생의 생명을 지키는 수상안전교육을 위한 노력, 둘째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미세먼지 정책개편을 위한 노력 등이 그것이다.

첫째, 학생의 생명을 지키는 수상안전교육 시스템 구축을 위해서는 먼저 학생들과 시민들이 실제 상황에서 수상 안전사고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울 수 있는 체계적 수상안전교육시설의 건립이 시급하다는 시민들의 청원을 접수해 시의회에서 통과시켰다. 그리고 이에 대한 예산을 확보해 연구용역을 실시했고 지난 2월 28일에는 시민들께 '동남권역 수상안전체험관 표준 콘텐츠 및 건립 연구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향후 설립이 실현되도록 예산확보 등의 노력에 온 힘을 기울일 것이다.

 

둘째,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하여 올해 초 미세먼지저감정책을 진단하는 차원에서 시민여론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82%가 넘는 시민들께서 신속한 정책개편을 요구하셨던 바, 지난달 20일에는 시민의 뜻을 받들어 서울시의 실패한 미세먼지 정책을 비판하고 그 대안을 제시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또 지난 5일에는 서울시의회 제280회 임시회 제1차 환경수자원위원회 회의에서 강감창 의원이 대표발의한 '미세먼지 근본해결을 위한 대책마련 촉구 건의안'을 원안 가결시킨 바 있다.


그러나 시민의 소중한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에는 작은 노력일 뿐이다. 서울시의회 자유한국당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각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시민과의 무한소통과 세심한 현장정치를 통하여 안전한 서울을 만들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

 

아울러 다시 한 번 세월호 희생자분들과 유가족분께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전해올린다.


2018. 4. 16.

서울특별시의회 자유한국당 

[저작권자ⓒ 세계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효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