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사망자 1년동안 무려 100명 이상 늘었다”

피해자 단체 “접수 피해자 6천616명…사망자 1천452명”주장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9-11-05 16:52: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가습기살균제참사집회기획단은 5일 청와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지난 2011년 처음 공론화된 지 9년이 흘렀음에도 여전히 미해결 상태로, 현재도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지난 1년 간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사망자 수가 무려 107명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로 구성된 ‘가습기살균제참사집회기획단’(이하 기획단)은 5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11년 이후 9년 연간 평균 160명, 지금까지 모두 1,452명이 가습기살균제 피해로 사망했다”며 “최근 1년 동안 107명의 고귀한 생명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기획단은 특히 전·현 정권의 무관심을 지적하며, 정부 주도의 추모제 개최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의 ‘친기업 정책’으로 따돌림 받고, 박근혜 정부의 ‘나 몰라 정책’으로 외면 받던 피해자들은 ‘촛불혁명’ 이후 탄생한 문재인 정권에서 문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사과까지 받았으나 여전히 해결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 정부는) 이전 두 정권보다 피해자 인정질환을 조금 넓히고, 인정피해자를 더 늘린 게 전부”라며 “문재인 정권도 여전히 참사로 사망한 천여 명의 원혼은 물론, 피해 가정 등 수많은 국민을 외면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지난 4일 국회 토론회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의 폐질환이나 천식 이외에도 드러나고 있는 증상이 다양한 만큼 피해범위를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획단은 ▲전신질환 인정 및 판정기준 완화 ▲피해단계 철폐 및 입증책임 전환 ▲범정부 가습기살균제참사대책 TF팀 구성 ▲월 1회 피해자 정례보고회 개최 ▲가습기살균제참사 해결 위해 대통령이 직접 나설 것 ▲정부 구제급여 대상 확대 등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가습기살균제 참사는 지난 9년 간 그랬듯 향후 1~2년 내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가습기살균제로 피해를 본 우리 다음 세대와 그 다음 세대의 유전학적 피해까지도 수십 년 간 살펴봐야 할 참사”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정부에 접수된 피해자는 지난 1일 기준으로 모두 6,616명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