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산업 살린다'…경기, 노·사·정 협력체계 구축

노동자 권익보호 등 고용복지 향상에도 앞장
최경서 기자 | noblesse_c@segyelocal.com | 입력 2019-07-15 17:01:5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비롯한 각 기관이 새로운 경기 좋은 건설일자리 노사정 협약에 서명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건설산업을 살리기를 위해 경기도와 양대 노총·건설협회 등 6개 기관이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건설일자리 노사정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15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송한준 경기도의회의장·김용목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의장·변문수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수도권남부지역본부장·하용환 대한건설협회 경기도회장·최용근 대한전문건설협회 경기도회 부회장은 ‘새로운 경기 좋은 건설일자리 노사정 협약’에 서명했다.


이 자리에는 조광주·송영만·김명원 도의원과 이한주 경기연구원장문진영 일자리재단 대표이사,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5월 발표한 ‘새로운 경기 좋은 건설일자리 종합계획’의 하나로, 붕괴 위기에 놓인 건설산업의 심각한 현실을 공동으로 극복해 나가자는 취지로 진행됐다.


실제로 현재 건설업은 40대 이상이 84%를 차지하며 심각한 고령화에 놓여있다. 또한 비정규직 인원이 52%를 넘기면서 타 업계에 비해(제조업 13% 등) 월등히 높은 일용·비정규직 비율을 기록하고 있다. 산재율도 전체산업 중 50%로 높게 측정됐다.


비숙련 외국인 노동자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로 인해 고용시장 왜곡과 건설품질 저하가 초래되고 있다.


이에 경기도 건설일자리 노사정은 지난 1월부터 수차례에 걸친 실무진 만남을 통해 발전방안을 논의했고 지난 5월 13일 ‘좋은 건설일자리 TF팀’을 구성해 마스터 플랜 격인 종합계획을 마련했다.


구체적인 세부 실행방안은 노사정 TF팀을 통해 수시로 점검해 개선·추진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경기도 건설업에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건설현장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는 것에 공동으로 힘쓸 것을 약속했다.

 
또한 건설일자리 노사정 각 기관은 숙련된 건설기능인 양성과 취업지원을 통해 인력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안전문화 의식 고취 및 교육, 관련규정 준수 등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밖에도, 건설공사 불법하도급 근절·외국인 불법고용 방지·성실시공 문화정착 등 건전하고 공정한 건설현장 조성과 건설현장 편의시설 확충·고용안전성 제고·노동자 권익보호 등 고용복지 향상에도 앞장서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현재 건설업은 약육강식의 약탈 체제에 놓여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과도한 하도급으로 시공비가 줄고 안전비용을 줄이다 보니 사람들이 죽고 있는데 이제는 이러한 부분들을 개선해 공정한 경쟁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 존중하고 기여한 만큼 몫이 보장되는 공정한 경쟁 환경이 중요하다”며 “경기도가 제도적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을 만들고 지원할 것은 지원해 연구할 것은 연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경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