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방사성 물질 방출 원인은 운영 미숙”

원안위, 작년 방사능 사고 조사 마무리…“인체·환경 영향 없어”
김동영 기자 | dykok12@segyelocal.com | 입력 2020-03-20 17:04:2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원자력연구원이 지난해 연구원 시설에서 발생한 방사성 물질 방출 사고에 관한 결가를 발표했다. (사진=원자력연구원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 시설에서 지난해 방사성 물질 방출 사고가 운영 미숙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에 따르면 지난 1월 실시한 ‘자연증발시설 방사성물질 방출사건’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원자력연구원에 통보하고 후속조치를 요청했다.


방사성물질 방출원인


방사설물질이 방출된 근본적인 원인은 시설의 배수시설이 과기정통부에서 승인받은 설계와 다르게 설치·운영 됐기 때문이다.


자연증발시설은 극저준위 액체 방사성폐기물을 지하저장조에 이송 받아 3층의 공급탱크로 끌어 올린 후 2층으로 흘려내는 과정에서 태양광을 이용해 자연증발 시키고 지하저장조로 보내는 폐순환 구조로 설계해 승인 받았다.


그러나 실제 현장에는 인허가 받은 설계에 없는 지하에 외부배관으로 연결된 바닥누수 탱크가 설치됐다.


그간 운전자들은 지하저장조 외에 바닥배수탱크가 설치된 상황을 인지하지 못했고 모든 배수구는 지하저장조와 연결돼 폐순환되고 있는 것으로 인지했다.


방출량 조사결과


CCTV 영상과 재현실험 등을 통해 방출량을 조사한 결과, 약 510L의 액체 방폐물이 외부로 노출됐다.
 

또한 매년 11월경 시설 가동 후 동절기 동파방지를 위해 운영을 중단하고 모든 액체 방폐물을 지하저장조로 회수하는 과정에서 연간 약 480L의 방폐물이 바닥배수탱크로 유입돼 외부로 누출됐다.


외부 환경영향 분석


매년 11월경 방사성물질이 방출됐음에도 하천수에는 모두 최소검충 농도 미만으로 확인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 정문앞 하천토양 방사능 농도는 19년 4분기에 확인된 사항 이외에는 특이사항을 보이지 않아, 외부로 미친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판단했다.


원안위 관계자는 “사건의 근본원인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원자력안전에 대한 관리체계와 설계기반형상관리 미흡·수동식 운영체계·안전의식 결여”라며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선이용시설의 인허가 사항과 시공도면에 대해 전면조사를 실시하고 방폐물 관련 시설의 운영시스템 등을 최신화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