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6억원 긴급 지원

김포 구제역 방역대책 특별교부세 긴급 지원

김수진 기자 | neunga@naver.com | 입력 2018-04-13 17:11:5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행정안전부 로고.

 

[세계로컬신문 김수진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가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도 김포와 경계 지역인 인천광역시에 특별교부세 6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

 

기존 소독시설을 활용해 김포지역 내 소독을 강화하고 김포에서 인근 지자체로 연결되는 도로 경계지역에 거점소독시설 5개소를 추가 설치하도록 지원했다.

 

이번 특별교부세 지원은 행정안전부와 농식품부가 함께 정부합동 긴급현장대응단을 운영하면서 지자체에 대한 재정지원 필요성이 높다는 공감대 형성에 따른 것이다.

 

행안부는 앞으로도 가축전염병이 종식될 때까지 지자체의 가축전염병 방역활동에 필요한 긴급현장대응단 활동과 행‧재정적 지원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구제역 발생지역과 인근 지자체의 거점소독시설 확대 운영을 계기로 전 지자체와 축산농가에서도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 구제역이 조기 종식될 수 있도록 더욱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