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소수집단에 시 역점사업 밀어주기 특혜"
"불공정·비리 지적, 처분 요구에도 '묵묵부답'"

성중기 서울시의원 "박원순 시장, 특정 시민단체에 혈세 퍼줘"

김수진 기자 | neunga@naver.com | 입력 2018-04-17 17:41:4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성중기 서울시의원.

 

[세계로컬신문 김수진 기자] 서울시의회 성중기(자유한국당·강남1)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민단체에 혈세를 퍼주고 있다고 지적하며 개선을 촉구했다.


17일 성중기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이 신생 시민단체에 시 역점사업을 몰아주며 약 555억원의 시민혈세를 퍼줬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 취임 후 설립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와 서울혁신센터, NPO지원센터 등 전부 박 시장의 역점사업을 위해 설립된 센터지만 공무원조직을 통한 운영이 아닌 민간위탁을 받은 시민단체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특히 (사)마을, (사)시민 등 몇몇 시민단체는 역점사업의 수탁기관 공모사업 직전에 신설돼 운영기관의 경영능력 검증 및 사업수행능력에 대한 검증이 충분히 진행되지 않은 채 사업을 위탁받은 점도 지적했다.


또 성 의원은 설립주체 역시 (사)마을의 경우 전 서울시 협치자문관, (사)사회혁신공간 데어는 박 시장과 같은 희망제작소 센터장 출신 등으로 소위 박원순 시장의 내사람 챙기기인 정황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성 의원은 "특히 서울혁신파크지원 센터 영명목으로 지난 4년간 약 202억원의 혈세를 지원받은 (사)사회혁신공간 데어의 경우 기업평가등급 CCC, 부채비율 800%가 넘으며 뚜렷한 실적도 없는 종업원이 단 1명뿐인 유명무실한 단체로 확인됐다"며 "서울시는 시 감사위원회 감사에서 시 역점사업 운영하는 시민단체의 채용인사 부적절성, 회계부정, 업무상 배임 혐의 등 많은 지적을 받았지만 현재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신규설립된 시민단체 3곳만 벌써 555억원의 시민의 혈세가 투입됐으며 점차 증가하는 추세지만 뚜렷한 성과 없는 세금낭비가 됐다"며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민의 시장이지 시민단체를 위한 시장이 아니다"라고 질타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