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성산일출봉 등 공공와이파이 설치 확대

제주도, 보급 사업 확대…2024년까지 6천개 설치 목표
김시훈 기자 | shkim6356@segyelocal.com | 입력 2020-09-26 18:29: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제주 한라산 백록담 만수 모습. (사진=제주도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시훈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2017년부터 도내 전역에 확대해 온 제주공공와이파이(Jeju Free Wifi) 보급 사업을 점차 확대되고 있다.


제주공공와이파이는 민선 6기 원희룡 지사의 핵심 공약인 ‘미래성장기반 무료 와이파이 보급 확대’ 일환으로 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주요 관광지·버스·공원·정류소 등에 공공와이파이 보급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데이터요금 부담 없이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제주도는 2017년부터 설치를 시작하여 2024년까지 6,000개의 설치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8월말까지 누적 4,644개(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구축 1,326개 포함)가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2017년 대중교통체계 개편과 함께 전국 최초로 시내·외버스 809대에 설치한 무료 공공 와이파이는 우도 마을버스, 유도항선, 도서관 북(BOOK)버스 등까지 확대돼 총 932대가 운영 중이며 특히 올해에는 그동안 통신기반시설이 없어 구축이 어려웠던 한라산 윗세오름 과 성판악휴게소를 포함하여 성산일출봉 정상에도 공공와이파이를 설치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데이터 사용량이 전년도에 비해 다소 감소했으나, 8월말 기준 월평균 154TB을 사용해 개별 데이터 구매시 MB 당 6.4원(KT 데이터 5GB 3만3,000원)을 적용할 경우 10억3,400만 원을 지출해야 하나, 와이파이 이용으로 월평균 8억5,700만 원이 절감 되는 것으로 산출됐다.


제주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품질의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 접속방법의 단순화, 보안성 강화 등 개선해야 할 사항 등을 보완하고, 4차 산업기술과 융합한 IOT 부가서비스 등을 개발해 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무료 인터넷 이용으로 공공와이파이 확대를 통하여 가계통신비 절감 및 빅데이터 플랫폼 수집,분석을 통해 관광도시 제주만의 독자적인 스타일로 다양한 부가편의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도청 제공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시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