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詩] 노을

유순자 시인
홍윤표 조사위원 | sanho50@hanmail.net | 입력 2021-09-07 18:43:3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노을

      유 순 자

 

불러도 스쳐가는

저 옷자락

이 땅에 빈 그림자만 남기며

 

완벽하게 순응하는

처절한 저 불꽃

가슴에 안고 그 유배된 고향으로 가네

 

이 옥토 두고 가는

저 발걸음 잡고 절규

저 침몰

우린 너무 멀리 있네 

------------------

작가 약력

 

충북 청주 거주

경북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

()한국문인협회, 세계환경문학협회, 우리가곡작사가협회 전) 고문

시집 익은 꿈은 산처다외 다수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홍윤표 조사위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