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詩] 물고기 화석

시인 방순미
홍윤표 조사위원 | sanho50@hanmail.net | 입력 2021-09-11 18:57:5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물고기 화석

                     시인 방 순 미

 

어머니는 생선 장사꾼이었다

생선에서 나는 비린내보다

그분의 일생이 더 지독했으리라

 

밥상머리에 발라주던

생선 뼈처럼 야위어진 어머니

 

돌돌 말린 가슴으로

가느다란 숨길 고요히

따라가다 돌아서길 몇 밤

 

말문도 막힌 고통을 견디며

해결되지 않는 병마에 맞서

점점 물고기 화석이 되어 간다 

------------------

 

작가 약력

 

당진 출생

2010 ‘심상신인상 등단

시집 매화꽃 펴야 오것다/ 2016년 세종도서 문학나눔 선정 가슴으로 사는 나무한올 문학상 수상. 순수가곡 10

한국시인협회원, 물소리시낭송회원, )당진시인협회원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홍윤표 조사위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