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밖은 위험해”…공사현장 곳곳 ‘안전사고’ 우려

안전모 미착용이 기본?…시민 통행 위협, 사고 우려 ↑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20-12-20 22:46: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북 김제시 요촌동의 한 건물 신축공사 현장에서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채 옥상에 서 있어 안전사고가 우려되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조주연 기자] 전북 김제지역에서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공사현장 모습이 너무 쉽게 발견되고 있다. 기본적인 안전보호장구인 안전모 미착용은 너무 많이 보이고 시민들의 통행 안전에 위험한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지난 19일 10여명의 노동자들이 작업 중인 요촌동의 한 건물 신축공사 현장. 옥상에서 두명의 노동자가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채 작업하고 있었다. 건물 외벽에 있는 작업자 역시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았다.

 

이리 저리 팔을 휘두르며 도로변에서 작업하는 중장비 옆을 시민들이 아슬아슬 비켜간다. 시민의 통행안전이 위험에 내몰리는 동안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다.

 

▲김제시 요촌동의 한 건물신축공사 현장의 작업 중인 중장비 곁을 시민들이 통행하고 있다

 

▲19일 김제시청 인근 한 공사현장 지붕 위에서 노동자들이 작업하고 있다. 추락 위험이 있는 현장임에도 아무도 안전모를 쓰지 않고 있다.

 

같은날 김제시청 바로 인근에서도 공사가 한장이다.

 

가로등 높이의 건물 지붕에 세명의 작업자가 작업을 펼치는데 어찌된 이일지 이들도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았다. 크레인에 의해 지상의 판넬이 지붕 위로 옮겨 나르는 상황에서는 메달린 판넬이 아슬아슬하게 작업자의 머리를 비켜간다.

 

한편, 정부의 공식 통계에 따르면 2019년 한해동안 공사현장 사고 재해자 수는 9만 4,047명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