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할수 없다”…의암호 실종자 수색 25일째

3만여 인원·드론 등 투입 불구 춘천시청 근로자 A 씨 못찾아
최경서 | 입력 2020-08-30 21:38:2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의 마지막 남은 실종자인 A 씨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 (사진=강원도소방본부)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강원 춘천시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의 마지막 남은 실종자인 춘천시청 기간제 근로자 A(57)씨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


30일 춘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수색에는 모두 199명의 인력이 투입되고 헬기 3대, 드론 1대, 보트 11척 등 46대의 장비가 동원됐다.


수상 수색은 경강교에서 청평댐에 이르는 구간에서 보트 등을 활용해 진행됐다.


헬기와 드론을 이용한 항공 수색은 의암댐에서 가평대교를 거쳐 팔당대교, 일산대교에 이르는 구간에서 이뤄졌다.


육상에서는 의암댐에서 춘성대교, 경강교에서 청평댐에 이르는 구간에서 도보수색이 진행되며 구조견 3마리도 동원됐다.


한편, 사고 당일인 지난 6일부터 이날 현재까지 의암호 실종자 수색에는 총인원 3만3535명이 투입됐고 장비는 총 3418대가 투입됐다.


6일 오후 춘천시청 기간제 근로자 A(68)씨가 남이섬 선착장 인근에서 숨진채 발견됐고, 8일 오후에는 경찰관 이종우 경감(54)과 민간업체 직원 B(47)씨가 서면 덕두원리 북한강변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10일 오전에는 시청 공무원 이영기(32) 주무관이 서면 덕두원리 북한강변에서 숨진채 발견됐으나 이후 21일까지 추가적인 실종자 발견은 없었다.


19일에는 의암댐의 방류가 중단됨에 따라 인력 3563명과 장비 234대 등 최대 규모의 인력과 장비가 동원됐음에도 성과가 없었다.


21일 오전 청평댐 상류에서 시청 기간제 근로자 C(57)씨의 시신이 발견되는 등 30일 오전 현재까지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 실종자 6명 중 5명이 숨진채 발견됐으나 마지막 남은 실종자인 시청 기간제 근로자 씨는 아직 실종 상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경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