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재조사 사업, 드론 적극 활용”

임실군, 고해상도 정사영상 촬영 무인비행장치 UAV(드론) 활용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21-04-02 00:42:3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드론.(사진=임실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전북 임실군이 드론을 활용해 지적재조사 사업을 추진한다.

 

2일 임실군에 따르면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합동으로 금녀도 지적재조사 사업지구인 오수지구 지적재조사 사업에 최신 측량기술인 고해상도 정사영상 촬영 무인비행장치 UAV(드론)를 활용해 현장조사·측량을 실시했다.

 

촬영한 고해상도 정사영상을 기반으로 사업지구 내 토지이용 및 건축물 현황 등을 분석해 토지현황조사 및 경계결정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드론 영상을 활용해 토지이용 현황을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하는 등 기존 현황측량 과정을 간소화해 현지조사에 소요되는 인력과 시간을 줄이고 지적재조사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임실군 관계자는 “지적재조사 측량 성과의 정확도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면서 “드론으로 촬영한 고해상도 영상자료를 활용하면 필지별 경계를 쉽게 확인할 수 있어 토지소유자 간 경계결정 협의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적재조사 사업에 드론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뉴스댓글 >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