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장애인체육회 13개 종목 체육지도자 평가회 개최

장애인 엘리트 선수 지도 연간 1만여명·신인선수 발굴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20-11-13 22:40: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육상필드 이한솔 전임체육지도자가 지도 하고 있다. (사진=장애인체육회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경기도장애인체육회는 2020년도 전임체육지도자 운영 평가회를 개최한다.

경기도 장애인 전임체육지도자는 작년 8종목(육상트랙, 육상필드, 조정, 탁구, 배드민턴, 축구, 사이클, 스키)를 시작으로 2020년 5종목(볼링, 배구, 펜싱, 아이스하키, 컬링)을 추가해 모두 13개 종목이 운영되고 있다. 

 

현재1만888명의 전문 선수를 대면 지도와 비대면 지도를 시행해 28명의 신인선수를 발굴하는 등 종목별 경기력 강화에 앞장서고 있다.

 

▲ 사이클 장남혁 전임체육지도자가 지도 하고 있다. (사진=장애인체육회 제공)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대면지도가 중단 됐으나 선수들에게 훈련중단은 운동 기회 박탈 뿐만이 아닌 소통채널 폐쇄 및 건강관리, 경기력 저하 등이 우려됐다.

 

이에 장애인 선수들의 실시간 건강 확인 및 경기력 유지를 위해 경기도는 비대면 지도(유선 및 모바일을 통한 홈트레이닝)을 적극적으로 진행하는 등 전임체육지도자의 역할이 빛났다.

 

▲ 볼링 김주연 전임체육지도자가 지도 하고 있다.  (사진=장애인체육회 제공)

이날 행사에는 道체육과를 비롯 오완석 사무처장과 전임체육지도자, 가맹단체 임직원 등 50여 명이 참석해 2020년 운영실적 및 우수사례 보고회와 경기력 향상을 위한 분임토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장애인체육회 오완석 사무처장은 “장애인 전문체육 현장에 누구보다 일선에 있는 13명의 전임체육지도자들이 있어 너무나 든든하고 앞으로 경기도 장애인체육이 기대된다”며, “전임체육지도자들의 역량을 걱정 없이 펼칠 수 있도록 성과급 지급 등 처우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체육회 관계자는 지금의 13개 종목을 필두로 향후 전 종목으로 확대해 전임체육지도자를 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