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곡사 30리 벗꽃길을 마지막 장식한 겹 벗꽃

이남규 기자 | diskarb@hanmail.net | 입력 2021-04-19 22:44: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강진군 금곡사 벗꽃길에 핀 마지막 겹벗꽃 (사진=이남규 기자)

 

[세계로컬타임즈 이남규 기자] 전남 강진군 금곡사 30리 벗꽃길 마지막을 장식한 겹벗꽃이 화려하게 피어있다.

 

해마다 수 많은 관광객의 탄성을 자아내던 금곡사 벗꽃 나드리 관광길이 코로나로 한산하게 마무리 되고, 차창밖으로  번지던 아쉬움을 마지막으로 듬성듬성 피어 난 겹벗꽃이 달래주고 있다.

 

바람도 잔잔한 따스한 햇볕에 그냥 몸을 내 맡기고 싶은 늦은 오후,  이따금씩 빠르게 지나가는 자동차 뒷모습이 벗나무들 사이로 스크린에 영상처럼 스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남규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