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서 ‘2019 신한 東海 오픈’ 골프대회 열린다

19일~22일 베어즈베스트 청라GC에서…아시아 스타골퍼 대거 참가
장선영 기자 | jiu961@naver.com | 입력 2019-09-16 23:17:2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인천시에서 열리는 ‘2019 신한 東海 오픈’ 골프대회 포스터. (자료=인천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장선영 기자] 인천시는 올해로 35회를 맞이하는 ‘2019 신한 東海 오픈’ 골프대회가 아시아 스타골퍼들이 대거 참가하는 가운데 화려하게 펼쳐진다.


16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 대회는 국내 골프 스포츠의 발전과 국제적인 선수 육성을 취지로 1981년 창설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의 메이저급 대회로서, 우승 상금은 12억원이다. 

 

오는 9월 19일~22일 4일간 베어즈베스트 청라 GC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특히 올해부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아시안투어, 일본골프투어(JGTO) 공동주관으로 운영돼 국제대회로 거듭날 예정이다.


인천시는 올해도 국내 최고 선수들이 아시아 정상급 선수들과의 대결로 국제적인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4만여명의 갤러리들이 관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골프 문화를 선도하는 축제의 장이 되도록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적극 발굴 지원하고,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인천시 베어즈베스트 청라GC의 한 코스 전경. (사진=베어즈베스트 청라GC 제공)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장선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