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바꾸는 일상’…음식 배달도 가능

19일 세종 호수공원서 드론으로 음식배달 실증 성공
이효진 기자 | dlgy2@segyelocal.com | 입력 2020-09-19 23:17: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앞으로 드론을 이용해 음식 배달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비대면 문화가 일상화되면서 음식 배달 주문량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드론을 이용한 음식배달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드론 서비스 확산을 준비하기 위해 드론을 활용한 음식배달 실증을 19일 오후 세종 호수공원 일대에서 시행했다.

'우리 생활을 편리하게 하는 안전한 드론'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실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홍보 없이 진행됐으며, 19일 세종 호수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자연스럽게 체험해 보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실증에서는 5대의 드론을 2지역으로 나눠서 진행했다. 

3대의 드론은 세종호수 공원에서 2.5km 거리와 2대의 드론은 1.5km 거리에 있는 곳에 마스크와 손세정제, 그리고 다양한 음식을 평균 10분 내에 배달했다.

이를 통해 실제 도심환경에서 안전한 중·장거리 드론배달 서비스의 가능성을 확인했으며, 다수 드론의 자동 이착륙과 경로비행, 드론배달 전용 앱을 이용한 주문과 배송확인, 드론 스테이션 활용 등 적용 가능한 기술들도 함께 실증했다.

이번 실증에 투입된 5대의 드론은 국내 다목적용 드론으로서, 장시간 비행에 적합한 수소전지 드론을 비롯해, 물류 배송·항만 감시·수색 구조 및 사회기반시설 점검 등에 활용되는 다양한 모델의 드론들이었다.

드론을 활용한 배송 분야는 아마존·DHL 등 글로벌 물류기업들이 경쟁적으로 시장진출을 위한 기반 조성 중에 있으며, 국내에서도 드론 규제샌드박스 등 다양한 실증사업을 통해 기술적인 완성도를 높여가고 있다. 

다만, 택배 등 기존 지상물류의 경쟁력에는 못미치고 있는 실정으로, 기존 배송시장의 틈새를 찾고 도서산간 물품배송 등 특수목적의 드론배송 사업모델을 지속 발굴하고 시험 중에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드론배송은 아파트 등 고층건물 배송방식, 탑재무게의 제한, 악천후 등 기후제약 등 정부와 업계가 함께 풀어나가야 할 과제들이 많다”며, “드론배송을 비롯해 실생활 속 드론을 활용한 산업이 빠른 시일 내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다각도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효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