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보건설, 2018년 목표 수주 1.2조·매출 8100억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02-08 14:07:1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지난해 창사 이래 최초로 수주 1조 원을 돌파한 대보건설이 2018년 수주 1조 2,000억 원, 매출 8,100억 원의 경영목표를 수립했다고 8일 밝혔다.

2018년 경영 슬로건은 ‘성장기조 유지와 내실강화 경영’으로 정했으며, △ 민간개발사업 조직 강화 및 사업다각화 △ 민자사업 및 기술형입찰 선별 참여 강화 △ 노후 환경인프라시설 개량사업 시장 진입 △ 공공부문 수주 역량 강화를 세부 전략으로 추진한다.

특히 수주 1조 원 시대를 맞아 공공 및 민간부문 외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환경사업에서 찾는다는 방침이다. 이미 한국환경공단이 기술형입찰 방식으로 발주한 창녕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공사를 2018년 마수걸이로 수주했다.

민간개발 부문에서는 목표의 30%인 3,700억 원을 수주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브랜드 하우스디(hausD)의 설계 및 상품 차별화를 통해 서울, 수도권, 지방에서 오피스텔, 지식산업센터 등을 수주한 실적을 토대로 호텔, 오피스 등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지난해 LH 발주 공사 수주 업계 2위를 기록할 정도로 강점이 있는 공공부문에서는 8,300억 원의 수주 목표를 세우고 공공 아파트 외에 고속도로, 철도, 항만, 복선전철, GTX, 트램(tram) 등으로 영역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대보건설 영업총괄본부장인 최정훈 부사장은 “강점을 가진 공공부문에 이어 민간부문도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른 만큼 추가적으로 환경사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며 “환경오염 해결과 규제 확대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만큼 향후 상하수 시설 등 노후한 환경 인프라를 대상으로 한 공공사업과 함께 재활용·폐기물 처리시설 관련 연구 개발을 통해 사업 다각화를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