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문화원, 문화재 재난안전 유공자 상 수상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02-09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문화재 보존과 관리에 앞장서 온 신라문화원이 문화재청으로부터 문화재 방재 및 재난안전 유공자로 선정, 상을 수상했다.

신라문화원은 ‘2018년도 문화재 방재의 날’을 문화재청으로부터 평소 문화재 방재 업무 및 보호에 적극적이고 문화재 방재관련 제도개선 및 업무지원에 협조를 아끼지 않아 유공단체로 선정돼 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시상식은 이날 오후 서울 덕수궁에서 열렸다.

‘문화재 방재의 날’은 지난 2008년 2월 10일 숭례문 화재에 따른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2011년부터 매년 2월 10일을 정해 그날의 아픔을 되새기고 화재 대응능력 배양을 고취하기 위해 제정된 기념일이다.

이날 시상식에는 엄정한 공적심사위원회 평가를 거쳐 기관(지자체)으로는 강원도청(문화예술과)이 최우수상, 안동시청(문화예술과)이 우수상, 서천시청(문화관광과)이 장려상을 받았다.

개인 및 단체는 (사)신라문화원을 비롯해 12곳(명)이 문화재청장 표창과 부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이날 상을 수상한 신라문화원은 평소에도 경북 동남권문화재돌봄사업단을 운영하면서 문화재 경미보수사업을 하고 있으며 경주, 포항 지진 발생때에는 긴급 모니터링단을 투입해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문화재청, 경북도청 및 유관기관에 보고해 효율적인 대응을 가능하게 하였다.

또 총 42건의 피해상황 중 정밀진단이 필요하고 경미보수 범위에 넘어서는 문화재 15곳을 제외한 27곳에 대해 긴급보수 및 응급조치를 완료 한 바 있다.

경주=장영태 기자 3678jy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