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 개발용 첨단 동물 실험시설… 충북 오송 건립 추진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02-12 14:04:2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에 신약개발을 위한 첨단 동물실험 시설 건립이 추진된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가 올해 상반기 '첨단 동물 모델 평가동 건립'을 위한 타당성 연구용역에 착수한다.

이 조사에서 경제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면 2021년 준공을 목표로 내년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

이곳에서는 항암제 등 환자 맞춤형 의약품, 신종 감염병 치료제 등 신약 개발을 위한 동물실험을 한다.

또 인간의 줄기세포나 조직을 이식해 생체 기능을 갖춘 '인간화 마우스'와 소형영장류 실험용 동물을 연구·관리한다.

이 시설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국내 신약 개발에 도움을 주고,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인간화 마우스의 수입 대체 효과도 있다.

도 관계자는 "실험동물센터는 1마리당 600만∼700만원에 수입하는 인간화 마우스 생산 상용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국내 신약개발에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김을지 기자 ejk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