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근 전 부지사 출마 선언 "의정부 100만 도시 만들 것"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02-12 17:20: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김동근 경기도 전 행정2부지사는 12일 "27년 공직 경험 등 모든 것을 걸고 시장 임기 중 반드시 의정부를 '살기 좋은 도시' 10위권으로 끌어 올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북부 중심도시로서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해 '의정부 100만 시민시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 전 부지사는 이날 의정부시청 브리핑룸에서 이같이 출마 견해를 밝히고 자유한국당 출신으로 6·13 지방선거 의정부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행정부지사직을 던지고 7년 만에 의정부시로 귀향한 첫 번째 이유는 의정부의 도시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며 "경제시장으로서 의정부 경제 살리기 4년을 선두에서 이끌 준비가 됐다"가 말했다.

김 전 부지사는 "주한미군 공여지를 활용한 신성장동력을 창출하고 아시아권 최초로 UN 제5사무국을 유치, 글로벌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며 "더불어 의정부를 아이 키우기와 교육 최적의 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김 전 부지사는 의정부공고와 성균관대, 영국 버밍엄대학원을 졸업한 뒤 행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경기도 도시행정국장과 교육국장, 의정부 부시장, 경기도 기획조정실장, 수원 제1부시장 등을 역임했다.

김 전 부지사는 경기도 행정2부지사 재임중 의정부시장 출마의 뜻을 품고 정년퇴직을 4년 남겨둔 지난해 11월 명예퇴직했다.

의정부=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