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시민사회·노동·농민단체 “사회 양극화 해소와 생존권 보장을”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04-11 19:45: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11일 오후 전북도청 앞에서 열린 전북민중대회 모습.
민주노총 전북본부와 전농전북도연맹, 전국금속노조 한국GM 군산공장 지부 등 25개 단체 시민사회·노동·농민단체 회원 등 1200여명은 11일 전북도청 앞에서 전북민중대회를 열고 사회 양극화 해소와 생존권 보장을 위해 투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지난 해 불평등한 세상과 불의한 권력에 맞섰던 촛불의 요구는 주권자의 권리를 존중하고 약육강식, 승자독식의 법칙을 깨뜨리자는 것이었다”며 “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 국회는 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시키려는 ‘꼼수 법 개정’을 논의하고 재벌기업은 자본력을 앞세워 골목에 진출해 골목상권이 종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11일 오후 전북도청 앞에서 열린 전북민중대회에 참석한 노동자, 농민, 중소상공인 등이 사회 양극화 해소 등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동욱 기자
또 “금융자본이 소상공인들로부터 막대한 카드 수수료를 떼가 양극화를 심화시키고 농민의 생존권 문제도 심각한 상황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등 초국적자본의 ‘먹튀 행각’에 전북지역 경제가 풍전등화 상태에 빠졌다”며 “하지만 이후 50여일이 지나도록 정부와 산업은행, 국회 어느 곳 하나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전북도의 역할과 대책마련도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따라서 양극화 된 사회구조를 근본적으로 개혁하기 위해 최저임금 1만원 쟁취와 비정규직 철폐, 재벌제체 전면 개혁 등 사회적 투쟁을 본격화 할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11일 오후 전북도청 앞에서 열린 전북민중대회에 참석한 민주노총과 전국금속노조 조합원 등이 군산 GM공장 폐쇄 철회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동욱 기자
또한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에 대한 권리와 노동기본권을 쟁취하고 재벌기업의 골목상권 저지와 금융자본의 카드 수수료 강탈을 막아 중소영세 상공인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농민의 기본권을 명시한 농민헌법과 농민수당, 밥 한 공기 값 300원 등을 쟁취하고 초국적기업의 먹튀 저지로 경제주권을 지켜 노동자의 생존권을 사수하는 데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