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시민단체들 자유한국당 선거연령 18세 하향 반대 규탄

[6.13지방선거 충남민심은?]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04-17 14:52: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선거권(참정권) 18세 하향 조정을 촉구하는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충남청소년인원더하기’는 17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연령 하향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는 충남지역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을 규탄했다.

충남청소년인권더하기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시민인 청소년의 참정권을 보장해야 한다”며 “청소년 인원에 응답없는 반인권 정당, 자유한국당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충남청소년인권더하기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17일 충남도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충남지역 국호의원들이 선거연령 하향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는지 공개적으로 질의한 결과 박완주(천안 을), 양승조(천안 병), 강훈식(아산 을), 김종민(논산 계룡 금산), 어기구(당진) 등 5명의 의원이 적극 찬성 의견의 회신을 보내온 반면 정진석(공주 부여 청양), 김태흠(보령 서천), 이명수(아산), 성일종(서산 태안), 홍문표(예산 홍성) 등 자유한국당 의원 전원은 아무런 회신도 밝히지 않았다고 공개했다.

충남청소년인권더하기는 “OECD국가 중 유일하게 선거연령이 만 19세인 우리나라의 공직선거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것이 대다수 시민들의 의견이다”며 “청소년들이 정당한 시민으로서 권리를 가질 수 있도록 18세로 선거연령을 하향 조정하는 공직 선거법이 4월 국회에서 개정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충남청소년인권더하기에는 어린이책시민연대충남지부, 평등교육실천을위한충남학부모회, 참교육학부모회충남지부, 전교조충남지부, 아수나로충남, 충남청소년인권연합회, 민주노총세종충남본부, 공공운수노조전국교육공무직본부충남세종본부, 전국농민회충남도연맹, 서산인권모임꿈틀, 충남인권교육활동가모임부뜰, 홍성YMCA, 아산시민사회단체협의회, (사)청소년인권문화네트워크, 충남녹색당, 사회변혁노동자당충남, 노동당충남도당, 정의당충남도당 등이 참여하고 있다.

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