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정무·김병지, '축구공 北보내기'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05-12 03:13:4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북한 유소년 축구선수에게 축구공을 보내기 위한 이벤트가 13일 경기도 남양주체육문화센터 유소년전용구장에서 열린다.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었던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와 K리그 '전설의 골키퍼'로 불리는 김병지 ㈔한국축구국가대표 이사장이 페널티킥을 통해 빅 매치를 펼치는 것이다.

'전설 vs 전설, 허정무가 차고 김병지가 막는다'라는 이름의 이벤트는 5차례의 페널티킥을 진행해 허 부총재가 골을 넣으면 김 이사장이 100만 원을, 김 이사장이 골을 막으면 허 부총재가 같은 금액을 기부하는 형식을 진행된다.

이렇게 모인 총 500만 원은 전액 북한 유소년 축구선수에게 필요한 축구공과 축구용품을 보내는 데 쓰인다.

이벤트는 한국 홍보 전문가이자 ㈔한국축구국가대표 이사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기획했다.

그는 11일 "축구용품을 구매해 대한적십자사나 강원도 등을 통해 북한에 전달할 것"이라며 "이번 이벤트는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도 기원한다"고 설명했다.

행사는 하나카드(대표이사 정수진)와 ㈔한국축구국가대표가 이날 공동 개최하는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에서 진행된다. 이 대회에는 전국 66개 팀 600여 명의 선수와 부모 등 3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