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DMC에 2019년 자율협력주행車 달린다

C-ITS 사업 시범지구 선정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05-14 00:30: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운전자 없이 스스로 움직이는 ‘자율협력주행’ 차량이 서울 마포구 상암DMC를 다닌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약 100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상암DMC를 자율협력주행 차량의 테스트베드로 만들어 관련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서울시와 국토부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구축사업’ 대상지로 상암DMC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디지털미디어시티역에서 서부운전면허시험장까지 포함하는 약 2㎢ 규모의 자율협력주행차 시험장이 탄생하는 것이다.

시는 내년까지 상암DMC를 모든 환경에서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5단계 수준의 완전자율협력주행 기술을 시험할 테스트베드(고도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로 만든다. 상암DMC는 터널, 회전교차로 같은 다양한 도로 형태를 갖추고 있는 점과 기반조성 용이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시범지구로 선정됐다.

자율협력주행은 자율주행차와 도로 인프라·차량이 모두 연결돼 인지한 정보를 주고받으면서 자율주행차가 달리는 것이다. 

자율주행차에 장착된 카메라와 레이더 등 감지기로 분석하는 정보뿐 아니라 도로와 다른 차량의 정보까지 함께 공유하는 ‘V2X’ 기술로 사각지대와 먼 거리에서 발생하는 교통 정보도 운행에 반영한다.

시 관계자는 “최근 해외에서 발생한 자율주행차량의 사고 원인은 차량 센서에 의존한 영상분석이 야간이나 안개 등 주변 환경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다”며 “무선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V2X 기술을 더하면 자율주행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시는 KT와 함께 내년까지 시범지구의 도로 인프라에 감지센서와 초고속 통신망, 자율주행 관제센터를 설치한다. 이동공간이던 도로가 자동차·인프라·사람이 연결되는 ‘디지털망’으로 바뀌면서 차량과 도로, 차량과 차량 간 교통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게 된다.

현재 자율협력주행에 활용되는 C-V2X와 WAVE 등 모든 차량통신망 기술이 상암DMC에서 세계 최초로 구현된다. C-V2X는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 기구(3GPP)에서, WAVE는 미국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에서 정의한 차량 통신 방법이다.

자율협력주행차는 인프라 공사를 마친 뒤 내년 하반기부터 상암DMC를 달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운전자가 없는 무인 자율주행 버스는 4∼5㎞ 거리를 매일 2∼3회 순환하며 시범운행한다.

시는 안전사고에 대비해 초기에는 전용차로를 만들어 시험 운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한 기술력이 낮은 업체의 시험 주행을 위해 경찰과 협조해 차량 통행이 적은 주말 등에 도로를 통제해 단독으로 자율협력주행을 시험하도록 돕는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자율협력주행 등 미래교통 분야에서 서울시가 선도적 역할을 해 관련 산업 육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무인 자율주행 버스의 주행 안전성이 입증되면 대중교통 소외지역에 ‘스마트폰으로 부르는 버스’ 등의 형태로 상용화하는 방안을 구체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