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남해군 맞춤형 복지차량 읍면 보급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05-17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남 남해군은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강화를 위해 각 읍·면행정복지센터에 맞춤형 복지차량을 보급했다고 밝혔다.

남해군은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찾아가는 복지상담 강화와 방문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보건복지부·환경부의 지원을 받아 복지차량을 보급하고 있다.

지난해 남해읍·삼동·남면·고현면·창선면 등 5개 읍·면에 복지차량이 지원됐으며, 올해에는 이동면·상주면·미조면·서면·설천면 5개 읍·면에 차량을 배치해 군 전 읍·면에 복지차량 총 10대가 보급됐다.

군은 또 복지공무원들이 응급환자 발생, 안전 위협 등 긴급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버튼 하나로 관계기관과 즉시 연락할 수 있는 손목시계형 단말기(스마트워치)인 ‘안전지킴이’도 복지차량 1대당 3대씩 보급할 계획이다.

군은 이번 복지차량과 안전지킴이 보급을 통해 방문상담, 생활실태 확인, 긴급지원, 물품 지원 등 복지공무원들이 보다 신속하고 적극적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창원=안원준 기자 am33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