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고용위기 극복 노사정협의회 첫 개최

8일 상생협력 방안 논의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10-07 19:15:4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현대중공업 고용·경영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협의회가 처음으로 열린다.

울산시는 8일 오후 2시 시청 국제회의실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강환구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박근태 현대중 노조지부장,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 등이 참석하는 노사정협의회를 연다고 7일 밝혔다.

현대중은 2014년 11월 이후 4년째 해양플랜트를 한 건도 수주하지 못해 일감이 바닥나면서 지난 8월 말 해양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해양공장 유휴인력 문제로 노사가 갈등을 빚으면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도 여름휴가 전인 지난 7월24일을 마지막으로 두 달 넘게 열리지 못하고 있다.

시는 협의회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이달 말까지 실무책임자 회의를 수시로 할 예정이다.

울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