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79% “남북사업 지역발전 도움”

19세 이상 1000명 전화설문 결과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10-09 23:42: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남북협력사업 추진 시 철도·도로 등 교통 인프라 구축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남북평화협력사업이 낙후된 경기북부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은 79%에 달했다.

경기도가 지난달 29일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도정 여론조사에 따르면 도민 53%는 남북평화협력사업 추진 시 ‘남북철도와 도로연결 등 교통 인프라’에 집중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어 ‘통일경제특구 조성 및 개성공단 재개 등 경제 산업 사업’(39%), ‘비무장지대 생태관광지 및 휴양산업육성 등 관광’(30%) 등이 뒤를 이었다.

남북평화협력사업이 경기북부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은 79%를 차지했다.

이번 설문 결과 도민 10명 중 7명이 경기도의 남북평화협력사업에 관심을 가졌으며, 과반은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추진하는 도의 남북평화협력사업이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했다.

도민들은 개성공단 재개와 입주기업 지원에도 긍정적인 관심을 보였다. 도민 4명 중 3명이 ‘개성공단 재개 필요성’을 인정했고, 2016년 공단 폐쇄로 손해를 본 도내 입주기업에 대해서도 62%가 ‘별도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정부의 통일경제특구 조성과 관련해서는 도민 83%가 ‘경기도가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통일경제특구는 문재인정부의 한반도 신경제구상에 따라 북한 접경지역에 조성하려는 경제특별구역이다.

경기도가 통일경제특구에 참여할 때 집중 추진해야 할 분야로는 ‘유라시아 물류거점’, ‘DMZ·임진강 등 생태관광’, ‘개성공단 연계’ 등 다양한 응답이 나왔다.

도민들은 도내 미군 반환기지 개발주체에 대한 물음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가 주도하고, 개발이 어려운 부분은 정부가 개발하는 ‘지자체 주도-정부 보완’방식을 선호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8월 혁신경제 관계장관 회의에서 지자체 주도의 공여지 개발은 행·재정적으로 한계가 있으므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실행을 요청했다.

도내 미군 반환기지 개발방향으로는 ‘산업단지 등 일자리 창출’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번 조사는 19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의정부=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