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문래창작촌 일대서 15∼21일 ‘헬로우문래’ 축제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10-10 23:30:2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 영등포구는 15일부터 21일까지 문래창작촌 일대에서 문래동만의 낭만이 살아있는 예술축제인 ‘헬로우문래’ 축제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2013년 시작돼 올해 6회째를 맞는 이 축제는 지역 자원을 활용해 지역경제를 살리고 지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까지 거리에서 진행한 아트마켓을 문래창작촌 내 공방 옮겨 예술인들과 더 소통할 수 있도록 했다. 평소 일정 시간대에 열리지 않던 공방과 상점들이 이번 축제 기간에는 전면 개방해 방문객을 맞는다.

19일과 20일에는 문래창작촌 투어, 주민참여형 워크숍, 버스킹 공연, 문래동 달빛영화제 등 특별 프로그램이 열린다. ‘올래?올래!’ 투어는 전문 가이드와 함께 문래동 일대 다양한 작업실, 갤러리, 공방 등을 꼼꼼히 둘러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투어는 오후 3시에 진행되며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19일 열리는 ‘포럼’에서는 문래창작촌의 역사, 공간 등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작가에게 직접 배우며 나만의 예술작품을 만들어보는 ‘주민참여형 워크숍’이 운영된다. 3분 초상화 그리기, 열쇠고리 만들기, 천연제품 만들기 등이 사전예약제로 진행된다. 버스킹 공연은 19일과 20일 오후 4시 개막하며 문래동 달빛영화제는 19일 오후 7시 아츠스테이 2호점 옥상에서 열린다.

박연직 선임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