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기업 여성 기관장 100명중 3명뿐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8-10-12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지방자치단체 산하 공기업 기관장 중 여성은 100명 중 3명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에는 지방공기업 기관장과 임원에 여성이 전무했다.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윤재옥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대구 달서을)이 행정안전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기준 17개 광역단체 산하 공기업 기관장 396명 중 여성은 2.8%인 1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관장을 포함한 임원으로 범위를 넓혀도 전체 1534명 중 여성은 5%인 81명에 그쳤다.

특히 대구와 전남 등 4개 광역단체에는 여성 기관장은 물론 임원이 한 명도 없었다.

산하 공기업이 108개에 이르는 경기도는 여성 기관장이 3명으로 17개 자치단체 중 가장 많았지만, 비율은 2.8%에 그쳤다. 서울시 산하 공기업의 여성 기관장 비율은 30개 기관 중 3곳으로 10%였다.

윤 의원은 “대통령은 여성 장관 비율을 30%로 끌어올려 여성의 사회 참여를 독려하고 있고 정부도 현재 6.5%인 여성 고위 공무원 비율을 2020년까지 10%로 확대하기로 했지만, 지방공기업의 ‘유리천장’은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대구=문종규 기자 mjk20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