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짝 꽃망울 터트린 봄의 전령사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9-01-27 14:14: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봄의 전령사로 알려진 복수초가 전남도 산림자원연구소 완도수목원에서 활짝 꽃망울을 터뜨렸다.

복수초는 야생화 가운데 봄을 앞두고 가장 먼저 꽃을 피운다. 봄이 채 오기 전에 눈과 얼음 사이를 뚫고 꽃을 피워 ‘얼음새꽃’이나 ‘눈새기꽃’으로 불린다. 

복수초가 꽃망울을 할쩍 터뜨렸다. 완도수목원 제공
눈 속에 피는 연꽃과 같아 설연화(雪蓮花), 노랗게 핀 꽃 모양이 황금색 잔과 비슷해서 ‘측금잔화(側金盞花)’로도 불린다.

복수초는 일출과 함께 꽃잎이 펼쳐져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쯤 개화한 복수초를 감상하기에 좋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