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도소 조기 이전 가닥 이르면 2021년 착공 전망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지구 선정
임정재 | jjim61@segye.com | 입력 2019-05-16 01: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전 도심의 골칫거리로 전락한 대전교도소 이전 사업이 이르면 2021년 첫 삽을 뜰 전망이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월 대통령 공약사업 중 하나인 유성구 대정동 현 대전교도소 부지를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사업지’로 선정하고 도시관리계획 변경, 그린벨트 관리계획 수립 등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 같은 행정절차가 조기에 마무리되면 당초 2024년 착공해 2026년 준공하려던 계획은 3년 정도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1997년부터 시작된 대전교도소 이전 사업은 2017년 12월 이전 대상지로 대전과 충남 논산 접경지역인 유성 방동지구가 선정됐다.

이 사업에는 총 35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수용인원 3200명 규모의 교도소가 새롭게 만들어지게 된다.

그동안 법무부와 대전시는 예비 타당성 면제 신청을 통해 교도소 이전 사업을 진행해왔지만 정부는 ‘사업 방식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반려하면서 착수를 연기해왔다.

최근 정부가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사업 지구’로 선정하면서 시는 비로소 위탁개발 사업계획 수립 및 승인을 받아냈다.

선도지구 선정에 따라 대전 교도소 이전은 정부 예비 타당성 조사를 받지 않으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위탁 사업으로 추진된다.

LH는 이와 관련해 기획재정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고, 승인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올해 안에 이를 승인한다면 시는 내년에 그린벨트 관리계획을 수립하고 2021년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교도소 이전에 속도를 내기 위해 법무부·LH 등과 협의 중”이라며 “지역의 숙원사업인 만큼 꼼꼼하고 세밀한 절차를 통해 서둘러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임정재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