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뎌내는 만큼 강해질 거야" 구하라에게 따뜻한 위로 건넨 배우 한정수

소봄이 | ace4@segye.com | 입력 2019-05-27 10:08:0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구하라(사진)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배우 한정수가 그에게 응원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6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0시40분쯤 구하라가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그의 매니저가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 및 해외 팬들은 구하라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너는 혼자가 아니야. 우리는 너를 사랑해”, “하라가 행복한 삶을 살길 바라.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항상 응원하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라”, “너는 잘못한 거 없다. 힘내라” 등 응원 댓글을 달고 있다.
 
이 가운데 한정수(사진) 또한 “힘내요. 견뎌내는 만큼 더 강해질 수 있어요”라는 댓글을 달며 그를 위로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25일 자신의 SNS에 “안녕”이라는 짧은 글을 올린 후 극단적 시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그는 “힘들어도 안 힘든 척, 아파도 안 아픈 척”, “한마디의 말로 사람을 살릴 수도 죽일 수도 있다”는 등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한 당시, 이를 이상하게 여긴 매니저가 그에게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실패하자 급히 자택으로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
 
구하라는 최근 극심한 우울증에 시달려왔고, 매니저 역시 그런 구하라를 예의주시하고 있었다.
 
앞서 그는 작년 9월 전 남자친구 최모씨와 폭행 시비가 붙어 법적공방을 이어왔고, 올초 전 소속사 키이스트와 결별하며 개인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또 지난 4월 안검하수 수술을 받았다며 사진을 공개한 뒤, 일부 누리꾼들의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 한정수·구하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소봄이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