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용 감독 모교인 경일대는 축제 분위기

전주식 | jschun@segye.com | 입력 2019-06-12 09:32:4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정정용 U-20 국가대표 정정용 감독의 모교인 경북 경산에 있는 경일대입구에 후배들의 응원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경일대 제공
U-20 국가대표(감독 정정용)팀의 결승 진출 승전보가 알려지면서 정 감독의 모교인 경일대 가마골 캠퍼스도 잠 못 드는 밤이 지속되고 있다.
 
매 경기가 우리나라 시간으로는 새벽에 치러지는 관계로 단체응원은 불가능하지만 캠퍼스 주변 원룸 촌과 기숙사 등에서 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소규모 응원을 펼쳐오고 있는 것이다.
 
경일대 축구동아리 ‘일맥’ 회장 김민석(스포츠학과 3년) 씨는 “국가대표가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써내려가고 있는 것도 경이롭지만 태극전사들을 이끌고 있는 감독이 우리대학 선배님이라는 점이 더욱 자랑스럽다”라며 “다음날 수업시간에 쏟아지는 잠은 태극전사들처럼 정신력으로 이겨낼 각오로 동아리 친구들과 함께 본방사수하면서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일대는 U-20 월드컵 대회 직전부터 교내에 ‘정정용 선배’를 응원하는 현수막이 곳곳에 내걸리며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정정용호가 아르헨티나를 누르고 일본과 세네갈을 잇달아 연파하자 대표 팀이 경기를 치른 다음날에는 어김없이 즐거운(?) 수면부족을 호소하는 학생들이 늘어났다.
 
특히 에콰도르를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는 낭보가 알려지자 학교는 아침부터 잔치 분위기에 휩싸였다.
 
대학 관계자는 “경일대 출신의 정정용 감독이 선수로는 화려한 커리어를 가지지는 못했지만 지도자로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월드컵 4강에 올려놓은 사실에 학생들이 느끼는 자부심이 크다”라며 “대회가 끝나면 정 감독의 모교 초청 행사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감독은 1969년 대구 출생으로 신암초-청구중·고를 거쳐 1988년 경일대학교에 입학해 1993년에 졸업했다.
 
졸업 후 실업팀인 할렐루야와 이랜드 푸마 팀에서 선수생활을 한 뒤 대구FC 수석코치와 현풍고등학교 감독을 거쳐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서 U-20 국가대표 팀 감독을 맡고 있다.
 
안동=전주식 기자 jschu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전주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