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주시, ‘붉은 수돗물’ 원인조사 나서

송동근 | sdk@segye.com | 입력 2019-06-22 10:39: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도 광주에서도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접수돼 시가 원인조사에 나섰다. 
 
수질검사 결과 별다른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원인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최근 인천과 서울 문래동에서 '붉은 수돗물'이 잇따라 나온 데 이어, 광주시 송정동의 한 빌라 단지에서도 적갈색 수돗물이 공급된다는 민원이 잇따라 제기돼 당국이 원인조사중이다.
 
21일 시에 따르면 A 빌라 단지(전체 400여가구) 16가구에서 최근 한 달 사이 적갈색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잇따라 접수됐다.
 
한 주민은 "수돗물에 흰 천을 대고 10분 정도 있으면 천색이 변한다. 필터도 하루 만에 색깔이 변한다"며 "관계기관에서 나와 수질검사를 했는데 아무 이상이 없다며 써도 된다고 했지만, 걱정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주민 상당수는 정수기 필터가 적갈색으로 변했다고 민원을 제기했다"며 "탁도, 잔류 염소 등 5개 수질 항목 검사에서는 일단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수자원공사 한강권역본부에서 59개 수질 항목에 대해 정밀조사를 진행하고 있고 다음 주쯤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결과에 따라 대책을 즉시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시는 지난 2009년부터 수자원공사에 관내 상수도 관리를 위탁하고 있으며, A 빌라 단지 외에 집단 민원이 제기된 곳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송동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