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기념물 제2호 ‘건들바위’ 역사공원 새단장

문종규 | mjk206@segye.com | 입력 2019-07-12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시 기념물 제2호 건들바위가 있는 역사공원이 새단장을 마치고 옛 정취가 묻어나는 계류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휴식공간으로 재탄생했다.
 
대구 중구청은 총 사업비 3억원을 들여 지난 4~6월까지 건들바위 역사공원의 노후화된 계류시설 및 조경지를 정비해 이달부터 개방했다고 11일 밝혔다.

새단장을 마치고 시민에게 개방된 대구시 기념물 제2호 건들바위가 있는 역사공원의 야경경관 모습. 중구청 제공
지난 2012년 10월 조성된 건들바위 역사공원은 기존 실개천이 조성된 지 상당한 시일이 경과해 수경시설물의 노후화로 계류가 흐르지 않고, 용수 손실, 악취 등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중구청은 옛 대구천의 의미를 살려 도심 속에서도 물이 흐르도록 수경시설을 재정비하고 편의시설 및 경관조명 설치, 수변식생 정비, 휴게쉼터 정비 등 공사를 시행했다.
 
특히 야간경관을 위해 건들바위 및 후면 암석층 조명을 위한 투광등, 보행등도 설치했다.
 
1982년 6월 29일 대구시 기념물 제2호로 지정된 건들바위는 고생대 암벽의 균열로 생긴 입석으로 인근 절벽과 더불어 대구분지의 지반구조를 잘 나타내고 있다.
 
대구=문종규 기자 mjk20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종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