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예술고 '숙원' 기숙사·체육관 건립 밑그림 나왔다

김을지 | ejkim@segye.com | 입력 2019-07-16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예술고의 ‘숙원’인 기숙사와 체육관 건립 밑그림이 나왔다.

15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이 학교 중장기 발전 방안 연구용역을 의뢰받은 목원대 산학협력단은 최종 용역 보고서를 통해 인근 충북공고 운동장 부지에 건물(1개동)을 지어 음악과의 개인 연습실과 대형 연습실, 음악과 교실, 다목적 시청각실, 체육관을 배치하자고 제안했다.

충북예고 동산 부지에도 건물(1개동)을 건립, 기숙사와 식당을 마련하자고 했다.

기존 본관 건물을 리모델링해 미술과 교실·실습실·멀티미디어실·무용과 교실·행정사무실 등을, 진선홀 건물에는 무용과 연습실 등을 각각 배치하는 게 효율적이라고 덧붙였다.

이 학교 학생은 시설 개선 우선순위 수요 조사에서 급식실, 기숙사, 체육관, 레슨실 및 개인 연습실 순으로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특화된 교육과정 개편을 위한 단기 중점 추진 과제로 심화된 예술 전공 교육과정 개발, 세분된 선택 교과 개발, 수준별 맞춤형 탄력적 교과 개발이 제시됐다.

중기 중점 추진 과제로는 교육과정 재구성을 통한 지역 연계형 교육과정 운영, 인재 양성을 위한 융합적 교육과정 운영, 구성원 간 협업과 소통역량 강화를 위한 통합적 교육과정 운영이 꼽혔다.

다양한 장르를 포함할 수 있는 교차형 수업 모델 개발, 진로 중심 교육과정 운영, 복수 전공 및 다전공 지원 제도 구축은 장기 중점 추진 과제로 제시됐다.

도교육청은 이 보고서 등을 토대로 올해 말 교육부에 중앙투자심사를 요청할 계획이다.

100억원 이상 투자 사업은 중앙정부의 투자심사를 받아야 한다.

도교육청은 중앙투자심사에서 이 학교 교육환경 현대화 방안이 통과되면 내년부터 2022년 말까지 250억원가량을 들여 기숙사와 다목적 공연장, 체육관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 학교 기숙사 신축은 지난해 10월 개설된 도교육청 ‘청원광장’의 1호 청원으로 접수됐을 정도로 충북예고의 숙원이다.

도교육청은 그동안 충북예고의 열악한 교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학교 이전 등을 추진해왔으나 마땅한 부지를 찾지 못했다.

이 사업 추진은 지난해 말 충북예고 바로 옆 충북공고의 총동문회가 공고 운동장 일부를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면서 탄력이 붙게 됐다.

1993년 개교한 충북예고는 1998년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충북공고 부지로 이전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하지만 기숙사와 운동장이 없는 데다 연습실과 공연장 등이 부족해 학교 이전이나 건물 신축 필요성이 꾸준히 거론됐다.

청주=김을지 기자 ejk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을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