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종 푸른바다거북이 동해안서 죽은 채 발견

장영태 | 3678jyt@segye.com | 입력 2019-08-20 16:08:2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북 동해안에서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이가 죽은채 발견됐다.
 
20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1시5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백사장에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이 1마리가 죽어 있는 것을 어민이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이날 죽은채 발견된 푸른바다거북이는 길이 74㎝, 넓이 50㎝ 크기이며 무게는 20㎏에 이른다.
 
 
이 거북이는 죽은지 2∼3일 정도밖에 되지 않아 온전한 상태로 발견됐으며 태어난지 50∼60년 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푸른바다거북이는 열대와 아열대 해양에 서식하며 녹색으로 보이는 이유는 등딱지의 밑에 있는 지방질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푸른바다거북이는 해안가 개발로 인해 산란장이 줄어듦으로써 서식지가 줄어들면서 개체수가 감소해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를 받고 있는데 천적은 상어(뱀상어,백상아리)와 범고래로 알려졌다.
 
해경은 이날 거북이를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 인계했다.
 
포항=장영태 기자 3678jy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장영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