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2021년 8월 개원

김덕용 | kimdy@segye.com | 입력 2019-09-20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조감도. 대구시 제공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대구센터)가 오는 2021년 8월 동구 도학동 일대에 문을 연다.
 
대구시는 이달 초 현대건설이 대구센터 공사를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대구센터는 동구 도학동 8만1367㎡ 부지에 총사업비 4336억원을 투입해 행정동, 전산동, 방문자센터 등을 건설한다.
 
시는 지난 2015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간 치열한 경쟁을 벌여 최고 등급(가)의 국가보안 시설 대구센터의 유치에 성공했다. 
 
보안성이 높고, 기온도 적합해 전산장비 유지에 좋은 입지 조건을 인정받았다는 게 대구시의 설명이다.
 
대구센터 상주 근무 인력은 600여명으로 40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2000억원의 부가가치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지보수와 관련한 다양한 사업과 대구센터의 각종 프로젝트에 지역 업체가 참여해 직접적인 경제효과를 가져다줄 전망이다. 대구센터 완공 이후 매년 국비 1000억원 이상의 정보화 사업이 발주한다.
 
정영준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지역 정보통신기술의 발전과 일자리 창출 등으로 대구시가 4차산업 중심도시로 성장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덕용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