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일본 전범기업 불매 조례 상정 보류

김덕용 | kimdy@segye.com | 입력 2019-09-20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구시의원이 일본 전범 기업 제품 공공 구매 제한 조례 등 사회적 현안을 담은 조례를 발의했지만 소관 상임위가 상정 보류해 제동이 걸렸다.
 
19일 대구시의회에 따르면 이날 기획행정위원회가 제269회 임시회 상임위 안건심사에서 ‘일본 전범 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을 다루기로 했다가 안건에서 제외했다.
 
조례안은 지난 17일 임시회 개회 때까지는 상임위 안건에 포함됐지만 다음날 열린 기획행정위 간담회 안건 조정 과정에서 처리를 보류했다.
 
상임위 결정에는 17일 서울에서 열린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결의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해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한 상태에서 조례가 일본의 변명거리로 작용할 것을 우려해 지역별 입법 절차를 중단하기로 결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식 대구시의원. 대구시의회 제공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김동식 대구시의원(수성구 2·더불어민주당)은 “소관 상임위에서 안건 상정을 어떤 이유로 보류했는지 공식 설명이 없었고 타지역의 경우에는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임태상 기획행정위원장은 “의장협의회 결의도 있었고 조례를 제정해 구매 제한까지 하는 것은 갈등의 소지가 있다”면서“일본 반(半) 부품을 구매해 완제품으로 만드는 경우가 많은데 열심히 일하는 기업을 위축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덕용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